기사검색

2019.12.14 (토)

경제/기업

올해 신설법인 3개월 연속 증가세…경기회복 신호탄

올해 4월 신설법인수는 5,038개로 전년동월대비로 5.2%(248개) 증가해 1개월만에 증가로 전환됐으며, 전월비로는 10.4%(474개) 증가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이 29일 발표한 ‘2009년 4월 신설법인동향’에 따르면 대내·외의 경기회복 신호 및 환율하락으로 인한 기업들의 원가부담 완화, 유동성공급으로 인한 신용경색 완화,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신설법인이 증가하고 있다.

 

업종별 전월비로 전업종에서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비로는 건설업(△6.7%)은 감소했으나 제조업은 2~3월에 이어서 큰폭(28.8%)으로 증가했다.

 

지역별 전월비는 경기, 강원, 충북을 제외한 14개 시도에서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비로는 부산, 강원, 대구 등 6개 시도는 감소했으나 서울, 대전, 전남 등 11개 시도는 증가했다.

 

서울, 부산 등 8대도시 비중은 58.5%로 전월에 비해 2.6%p 증가했으며, 수도권 비중은 60.8%로 전월비 0.7p% 증가했다.

 

연령별 살펴보면 전월비로는 전연령층에서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로는 40대(△2.7%)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층은 증가했다.

 

성별로는 전월비·전년동월비 모두 증가했으며, 남성(9.4%)에 비하여 여성(14.3%)의 증가폭이 컷다.

 

자본금규모별 전월대비로는 전구간에서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비로는 1억이하의 소규모창업은 7.9%(306개) 증가했으나 1억초과는 6.3%(58개) 감소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