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1.26 (일)

경제/기업

전세금 뛰자 대출 수요도 급증

새해 들어서도 전세금이 계속 오르면서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19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이달 들어 17일까지 신규 전세자금 보증액은 2천39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1천447억원에 비해 65.3% 증가했다.

   전세자금 보증은 부양가족이 있는 가구주가 은행에서 대출받을 때 주택금융공사에서 제공하는 보증으로, 보증 한도는 1억5천만원과 전세보증금의 80% 중 적은 금액이다.

   이달 전세자금 보증액은 전월 같은 기간의 2천747억원에 비해서는 약간 적은 수준이지만, 하루평균으로 보면 217억5천만원으로 전월 같은 기간의 211억3천만원보다 2.9% 늘었다.

   월별로 작년 1월 3천189억원이던 전세자금 보증액은 2월 이후로는 매달 4천억원 이상을 유지했으며 10월에는 전세금 상승에 따른 수요 증가 때문에 6천3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후 11월 5천796억원, 12월 5천646억원으로 소폭 줄었다.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늘었지만, 대출 연체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세자금 대출의 연체율은 작년 1월 0.62%에서 2월 0.66%로 상승했지만, 3월 이후 11월까지 0.56~0.61%를 유지했다. 작년 11월 전세자금 대출 연체율은 0.58%로 기업대출 연체율 1.67%는 물론 가계대출 연체율 0.71%보다 낮은 수준이다.

   전세자금 대출의 연체율이 낮은 것은 생활자금 대출과 달리 가족이 거주할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어서 대출자들이 만기 때 대출 연장이나 상환에 적극적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올해 들어서도 전세금 상승이 지속하자 세입자들이 대출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에도 은행에 손을 내밀고 있다"며 "보증을 통한 대출 연장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연체율이 낮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