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15 (일)

경제/기업

국토교통부, 4월 전국 땅값 0.13% ↑…3개월 연속 ↑

4월 전국 땅값이 세종시와 송파구, 강남구 등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3개월 연속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4월 전국 지가가 전월 대비 0.13% 올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현 지가는 금융위기 발생 전 고점(2008년 10월) 대비 0.23% 높은 수준이다.

전반적인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0.16%)과 세종시(0.62%) 지가변동률은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서울은 3개월 연속 상승했다. 각종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송파구(0.365%), 강남구(0.327%)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용산(-0.63%), 성동(-0.07%), 중랑(-0.05%), 도봉(-0.03%)을 제외한 21개 자치구가 상승했다. 용산구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청산절차에 돌입하면서 낙폭이 컸다.

중앙행정기관 이전이 진행되고 있는 세종시는 지난해 3월부터 14개월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다.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경기 하남시는 0.44% 상승해 지가변동률 2위를 차지했다.

전체 토지거래량은 총 20만5942필지, 1억7759만8000㎡로 전년 동월 대비 필지수는 12.9% 증가했고 면적은 3.6% 감소했다. 전월에 비해서는 필지수는 13.9%, 면적은 1.5%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8만6010필지, 1억6635만8000㎡로 전년 동월 대비 필지수는 5.0% 증가했고 면적은 4.9% 줄었다. 전월과 비교하면 필지수는 5.1%, 면적은 0.2% 늘었다.

순수토지란 건축물 부속토지 거래를 제외한 토지만으로 거래되는 토지를 뜻한다. 지난달 전체 토지거래량의 필지수 41.8%, 면적 93.7%를 차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