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12 (목)

경제/기업

4월 전국 땅값 42개월 연속 상승

4월 전국 땅값이 전월보다 0.18% 상승했다.

이는 2010년 11월 이후 42개월 연속 오른 것으로 금융위기 발생전 고점인 2008년 10월보다 1.66% 높은 수준이다.

28일 국토부에 따르면 권역별 지가상승률은 수도권과 지방이 모두 0.18%씩 올랐다.

서울은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연속 상승하는 등 구로구를 제외한 24개구가 모두 상승했다. 구로구는 도시형 생활주택 및 다세대 주택수요 감소로 고척동과 신도림동의 지가가 떨어지면서 전체 땅값을 낮췄다.

반면 세종시는 성공적인 주택분양과 임시터미널 착공 등으로 시·군·구중 가장 많은 0.61% 상승했다. 경기 일산서구가 일산-삼성간 GTX 추진에 따른 기대감으로 0.46% 오르면서 두번째로 상승폭이 컸다.

토지거래량도 증가했다.

전체 토지거래량은 총 23만2919필지, 1억7839만㎡로 전년동월 20만5942필지, 1억7759만8000㎡ 보다 필지수는 13.1%, 면적은 0.4% 늘었다.

세종·전북·전남을 제외한 모든 시·도의 거래량(필지수 기준)이 증가했고 경기도(24.0%) 등 수도권 거래량(22.6%)이 지방의 거래량(8.6%)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이 늘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9만1439필지, 1억6646만8000㎡로 전년동월 8만6010필지, 1억6635만8000㎡보다 필지는 6.3%, 면적은 0.1% 증가했다. '순수토지'란 건축물 부속토지 거래를 제외한 토지만으로 거래되는 땅으로 4월 전체 토지거래량 대비 필지수는 39.3%, 면적은 93.3%를 차지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