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12 (목)

기타

文대통령 "한국이 한반도 정책에서 주도적 역할 해야 "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20일(현지시간)자 워싱턴포스트(WP)와 가진 인터뷰에서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과 관련해 " (사드)환경영향평가가 배치 연기나 철회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압박과 동시에 대화를 추진하는 '투 트랙' 대북정책도 다시한번 밝혔다. 

 김정은에 대해서는 "비이성적이고 위험한 인물"이라면서도 "북한을 효과적으로 장악하고 있고 비핵화를 결정할 수있는 권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대북정책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의 견해 차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북한 핵프로그램의 완전한 해체와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하나'란 질문에 "조건만 맞는다면, 나는 여전히 좋은 아이디어라고 믿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적절한 상황 하에서 북한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는데, 우리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선 방안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확실히 해둘 것은 한국이 보다 크고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한다는 점"이라면서 "한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때 남북 관계가 보다 평화롭고 북미관계에도 긴장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또 "이전 미국 정부는 전략적 인내 정책을 추구하면서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고 한국의 전 정권 역시 그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는데 그 결과가 현재 보듯 북한의 계속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20일 오전 CBS가 방송한 '디스 모닝'과의 인터뷰에서도 "제재와 압력 만으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며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시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