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06 (금)

기타

김동연 "저출산, 경제 중장기 위험요인…정부 역량 집합"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저출산 문제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우리경제의 중장기적 위험요인이자 중요 문제가 저출산"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18일 오전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 등과 서울 구로구청 소재 사랑채움어린이집을 방문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정부가 저출산 해소와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제고를 위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마련됐다. 해당 문제들은 여러부처가 함께 해결해야 하는 구조적 문제인 만큼 5개 부처가 합동으로 현장을 방문해 적극적인 대응의지를 표했다는 것이다.

 이날 김 부총리는 실제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학부모, 여성 기업인, 시민단체, 전문가 등과 함께 저출산 문제를 두고 토론을 진행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현장방문은) 저출산 문제를 범정부적으로 해결하자는 의지"라며 "정부는 모든 정책 역량을 출산율을 높이도록, 경제부처, 사회부처 할 것 없이 집학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 역시 "정부가 지난 10년간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102조원을 썼다"며 "정부는 돈만 내고, 어린이집은 여성가족부나 복지부 소관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저출산 문제는 모든 부처가 협업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오전 '저출산 대응과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위한 관계 부처 합동 현장방문' 차 서울 구로구청 내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고 있다. 2017.09.18. photo@newsis.com
김 부총리는 특히 정부 정책과 더불어 사회 분위기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가 중요하다"며 "양성평등, 가사분담, 유리천장깨기 등 여성이 사회생활을 원활히 할 수 있는 문화나 제도가 같이 바뀌어야 정부의 저출산 정책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사회와 분위기가 출산을 장려하고, 아이들은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분위기를 만들었으면 하는 생각에서 (다른 부처 장관들과) 같이 왔다"며 "5개 부처가 온 것만으로도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저출산은 국가 미래가 달린 아주 심각한 문제"라며 "성평등이 같이 강조돼야 해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기업의 문화가 바뀌고, 작장노동 조건이 바뀌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육 등의 문제는 국가만의 노력으로 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