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2 (화)

주류

농진청, "우리 포도로 세계 최고 와인 만들 수 있다"

원예연구소 제1회 포도주 제조 기술 워크숍 개최

 

 

국내 포도 재배 농민의 소득향상과 국산 포도주의 품질 향상을 위한 포도주제조 기술 워크숍이 개최된다.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는 본격적인 포도 수확시기를 맞아 FTA 등 개방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국산 포도주의 품질향상을 통하여 수입 포도주를 대체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포도주를 만들고자 7일 원예연구소 포도연구센터에서 제1회 포도주제조 기술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포도주 양조에 참여하는 업체 실무자와 포도주 양조에 참여하고자 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국산 포도주의 품질향상을 위한 포도주 양조기술 이론 및 실습교육을 한다.

 

원예연구소 윤해근 박사가 양조용 포도 품종의 특성 및 국내에서의 재배 가능성에 대하여 발표하며, 정석태 박사가 포도주 제조에 대한 이론과 실제 제조 실무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실습 교육을 담당한다.

 

이외에도 '한국와인 아카데미'의 김준철 원장이 '포도주 제조 및 숙성 중의 품질관리'에 대해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발표하며, '와인 만들기 동호회'를 이끄는 정재민 회장이 '주류제조면허 신청절차에서 취득까지' 실질적인 이야기를 중심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원예연구소는 2005년 포도연구센터를 설립한 이래 우리 기후 풍토에 알맞은 경쟁력 있는 양조용 포도 품종의 육성과 재배법 확립, 품종별 포도주 양조특성 분석과 생산 원료의 특성에 맞는 양조기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원예연구소 정석태 박사는 "개발된 양조 기술을 이론과 실습을 조화시킨 워크숍을 통하여 기술을 이전하고 널리 알림으로써 포도의 소비 확대는 물론이고 국산포도주의 품질향상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