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15 (수)

경제/기업

올 아파트값 전국서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천시

올해 3.4분기에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천시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는 전국 아파트를 대상으로 올해 7-9월 가격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평균 1.3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 같은 상승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1.32%)과 비슷한 수치다.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제자유구역, 인천세계도시엑스포, 2014년 아시안게임 등 잇따른 호재에 힘입은 인천으로, 5.47%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분당, 일산 등 5대 신도시를 포함한 경기도와 서울이 각각 1.48%와 1.38%씩 올라 수도권 지역이 나란히 1-3위를 기록하게 됐다.

광역단체별로는 울산(1.24%), 경북(0.80%), 부산(0.39%), 충북(0.29%), 전북(0.28%) 등은 상승한 반면 대구(-0.61%), 대전(-0.26%), 강원(-0.20%), 제주(-0.14%)는 약세를 보였다.

인천에서는 남동구(8.42%), 연수구(8.11%), 남구(8.00%), 강화군(5.11%), 부평구(4.61%) 등이 많이 올랐고, 경기도에서는 개발호재지역이 호가 위주의 강세를 보였다.

시군구별로는 군자지구 개발과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착공 등 다양한 호재에 힘입은 시흥시가 21.04% 올라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포천시(11.87%), 안산시(7.16%), 의정부시 (6.91%), 이천시(6.73%) 등 경기 외곽 지역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반면 과천시(-1.89%), 고양시(-0.53%), 여주군(-0.37%), 화성시(-0.18%), 김포시(-0.16%), 용인시(-0.11%) 등은 약세를 보였다.

서울은 강북구가 5.43%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용산구(4.26%), 도봉구(3.53%), 종로구(3.14%), 은평구(3.13%)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양천구(-0.40%)와 송파구(-0.10%)는 마이너스 변동률을 나타냈고 서초구 (0.37%), 광진구(0.68%), 강동구(0.75%)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도 1%대 미만의 미미한 상승률에 그쳤다.(연합뉴스제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