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경제/기업

미분양 아파트 61%가 중대형..1년새 4.5%p 증가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전용면적 85㎡를 초과 한 중대형 미분양 비중은 오히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작년 12월 현재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는 총 8만8천706가구로 이 가운데 61%인 5만4천90가구가 전용면적이 85㎡를 넘는 중대형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대형 미분양 비중은 2009년 12월 56.5%였으나 주택경기 침체로 1년 새 4.5%포인트 높아졌다.

   전국에서 중대형 미분양 비중이 가장 큰 곳은 울산시로 전체 미분양의 77.9%(4천344가구)를 차지했고, 경기도가 70.8%(1만5천867가구), 인천시가 70.3%(2천997가구)였다.

   지난해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부산시도 중대형 미분양은 69%(2천387가구)로 높은 편이었다.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후 미분양은 중대형 비율이 더 높았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의 준공후 미분양 물량은 총 4만2천655가구로 이 가운데 65.1%인 2만7천780가구가 중대형이었다.

   특히 대구는 준공후 미분양이 총 9천578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이 가운데 73.8%(7천73가구)가 전용 85㎡ 초과 아파트였다.

   이처럼 중대형의 인기가 시들한 것은 최근 발코니 확장 허용으로 같은 주택형이라도 과거에 비해 실거주 면적이 늘어난 데다 경기 불황 등으로 소비주택의 '다운사이징'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중소형은 미분양 소진이 빨라지고 있는 것과 달리 중대형은 상대적으로 판매가 더딘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부동산1번지 박원갑 소장은 "과거 주택호황기에 과잉 공급됐던 중대형이 재고로 남은 채 주택시장에 부담이 되고 있다"며 "전세난 해결을 위해 준공 후에도 팔리지 않는 중대형 미분양을 전세주택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