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7 (일)

주류

막걸리 열풍, 항암효과에 다시 '탄력'

올해 들어 다소 주춤했던 막걸리 열풍이 항암물질이 들어 있다는 발표에 힘입어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4일 통계청의 광공업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막걸리(탁주)의 생산량이 지난 4월 3만5천114㎘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8% 오른 데 이어 5월에도 3만9천543㎘를 기록, 작년 동기 대비 16.8% 상승했다.

   내수출하량 역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4월에 3만2천544㎘, 5월엔 3만7천981㎘로 각각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1%, 14.2% 오르며 두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생산량과 내수출하량의 이 같은 상승세는 앞선 두 달과 사뭇 다른 모습이다.

   막걸리의 생산량과 내수출하량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각각 2월에 7.2%, 7.5%, 3월엔 1.3%, 5.7%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 생산량과 내수출량이 감소한 것은, 막걸리가 주류시장에 돌풍을 일으켰던 2009년 이래 처음이었다.

   막걸리의 인기가 4월부터 되살아난 것은 막걸리에 항암물질이 들어 있다는 조사 발표의 덕이 크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견해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는 막걸리에 항암물질인 파네졸 성분이 맥주나 와인보다 최대 25배 많이 들어 있다고 발표했다.

   국순당 관계자는 "4월 발표 이후 3주 동안은 막걸리가 없어서 못 팔았다"며 "막걸리를 안 받던 가게에서도 손님이 찾으니깐 막걸리를 주문해 입점률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막걸리의 수출량은 3월 수출 출하량이 작년 같은 달보다 85.2% 증가한 2천20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월 수출 출하량은 2천62㎘, 5월은 1천931㎘로 전달 대비로 감소했으나 작년 동기 대비로는 각각 56.4%, 51.6% 늘어 3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표> 막걸리 생산량. 내수량, 수출량
     (단위: ㎘, %)
시기 생산량 전년동월
내수량 전년동월
수출량 전년동월
2011. 01 24,678 2.1 23,097 1.3 1,618 144.4
2011. 02 24,306 -7.2 22,896 -7.5 1,688 31.4
2011. 03 30,127 -1.3 27,396 -5.7 2,204 85.2
2011. 04 35,114 12.8 32,544 9.1 2,062 56.4
2011. 05 39,543 16.8 37,981 14.2 1,931 51.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