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5 (금)

경제/기업

3분기 외국인 소유토지 면적 소폭 증가

지난 3분기 외국인 소유의 토지 면적이 전 분기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3분기 외국인의 국내 토지 소유면적은 전 국토의 0.2% 수준인 총 2억2천929만㎡로 지난 2분기(2억2천652만㎡) 대비 1.2%(227만㎡)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국내 토지 보유 건수도 5만4천326가구로 전 분기 대비 1.9% 늘었다.

   보유금액은 총 32조2천93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천885억원이 감소했으나 이는 경상남도가 지난 2006년의 통계오류를 바로잡은 결과로, 실제로는 전분기 대비 4천84억원이 증가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3분기 동안 외국인들은 국내 토지 353만㎡를 취득하고 76만㎡를 처분했다.

   주체별로는 외국국적의 교포 소유 토지가 1억1천346만㎡로 전체의 49.5%를 차지했고, 합작법인이 8천192만㎡(35.7%), 순수외국법인이 2천182만㎡(9.5%)를 보유해 뒤를 이었다.

   국적별로는 미국이 1억3천84만㎡(57%)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고, 유럽이 3천396만㎡(14.8%) 등이었다.

   토지가액 기준으로는 서울이 10조8천14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시도별 면적은 경기도가 4천128만㎡(18%)로 1위를 차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