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5 (금)

주류

하이트진로, 28일부터 맥주 공장출고가격 5.93% 인상

하이트진로가 28일부터 맥주의 공장출고가격을 5.93% 인상한다.

 

하이트진로는 27일 병맥주, 캔맥주, 페트맥주 등 맥주 전제품에 대해 공장출고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009년 이후 3년 만에 인상되는 맥주 출고가격은 하이트 500㎖ 병맥주 1병당 1,019.17원에서 1,079.62원으로 60원 정도 오르게 된다.

 

하이트진로 측은 지난 3년간 맥주의 주요 원료인 맥아와 보리의 평균가격 상승 등 제조원가와 포장재료, 운송비 등이 상승해 두 자릿수 이상의 가격 인상요인이 발생했지만 물가상승률을 감안해 가격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맥아와 보리 가격은 2009년 평균 가격보다 각각 20.2%, 102.1% 올랐고, 맥주캔의 재료인 알루미늄 가격도 11% 상승했다고 하이트진로는 분석했다.

 

하이트진로 측은 하이트맥주가 진로를 인수한 2005년 이후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로 물가상승률 이상 가격을 올리지 못했고, 주세인하의 영향으로 2005년(1,005.15원) 대비 총 7.4% 상승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맥아 등 원부자재 가격 및 유가, 물류비 등 거의 전 부문에서 원가가 상승했다"면서 원가절감 및 내부흡수 등을 통해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주류감독당국인 국세청 관계자는 "국내 경제상황이 매우 어려워 주류 가격을 올리지 않았으면 하는 게 국세청의 기본 입장"이라면서도 "그렇지만 주류회사들의 상황이 너무 좋지 않아 가격 인상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