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7 (일)

경제/기업

7월 주택 인허가 3만6255가구…'7개월 연속 하락'

7월도 부동산시장 침체로 주택 인허가, 분양, 준공이 모두 지난해 같은달보다 감소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월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은 전국 3만6255가구(수도권 2만852가구, 지방 1만5403가구)로 지난해 같은달 대비 17% 감소해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같은기간 14.4% 감소, 지방도 20.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만0936가구(전체물량의 57.7%)로 16.8% 감소, 아파트외 주택(1만5319가구)도 17.2% 감소했다. 도시형생활주택도 전국에서 22.2% 감소한 7975가구가 인허가돼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주체별로는 민간은 3만2391가구로 21.0% 감소한 반면 공공은 3864가구로 43.6% 증가했다.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3만2409가구(수도권 1만7218가구, 지방 1만5191가구)로 8.6% 증가하면서 최근 2개월 연속 감소 후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경기지역 물량이 증가하면서 19.1% 늘어난 1만7218가구가 착공했으나 지방은 1.2% 감소한 1만5191가구가 착공했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1만8142가구로 33.3% 증가한 반면 아파트외 주택은 1만4267가구로 12.1% 줄었다. 주체별로는 민간은 2만5217가구가 착공돼 0.7% 감소했으나 공공은 7192가구로 61.7% 급증했다.

공동주택 분양(승인)실적은 전국 1만4237가구(수도권 7222가구, 지방 7015가구)로 7.0% 감소해 6월 증가세에서 다시 감소세로 전환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경기지역 실적 호조로 26.0% 증가한 반면 지방은 26.7%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는 5271가구로 67.8% 급감했고 아파트외 주택도 1만5038가구 2.7% 감소했다. 주체별로는 공공은 71.2% 감소한 1040가구가 준공됐고 민간도 31.7% 감소한 1만9269호가 준공됐다.

한편 9~11월중 전국 입주예정 아파트는 총 5만9562가구로 지역별로는 수도권 2만6134가구(서울 6596가구), 지방 3만3428가구로 조사됐다. 월별로는 9월에 1만5798가구, 10월 2만1376가구, 11월 2만2388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2만277가구, 60~85㎡ 3만304가구, 85㎡초과 8981가구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84.9%를 차지했다. 주체별로는 공공 1만6920가구, 민간 4만2642가구다.

아파트 입주단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월세 지원센터 홈페이지(jeonse.lh.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