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8.07 (금)

경제/기업

올 1월 주택 인허가 3만4602가구…전년동월比 2.7%↑

올 1월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이 전년동월대비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1월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이 전국 2만4602가구(수도권 1만2096가구, 지방 1만2506가구)로 전년동월대비 2.7%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수도권은 경기지역 택지개발지구의 대규모 아파트 인허가 물량 증가로 전년동월대비 15.8% 증가했고, 지방은 일부지역의 인허가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재개발이 많았던 경남지역 실적감소로 7.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1만5751가구로 전년동월대비 2.2% 증가했고, 아파트외 주택(8851가구)도 3.6% 증가했다. 도시형생활주택은 전국 4371가구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주체별로 공공은 1119가구로 전년동월대비 96.3% 증가했고, 민간은 2만3483가구로 0.4% 소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착공실적은 전국 2만1260가구(수도권 7546가구, 지방 1만3714가구)로, 전년동월대비 25.6% 증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서울·인천지역을 중심으로 13.2% 증가한 7546가구가 착공됐고, 지방은 부산 및 경남 지역의 실적증가 영향으로 33.7% 증가한 1만3714가구가 착공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 착공실적은 아파트가 1만3652가구로 44.2% 증가했고, 아파트 외 주택은 7608가구로 2.0% 증가했다.

한편 1월 공동주택 분양(승인)실적은 전국 5863가구(수도권 3517가구, 지방 2346가구)로 전년동월대비 58.6% 증가했다.

수도권이 서울·경기지역의 실적 증가로 인해 1165.1% 증가한 반면, 지방은 3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분양은 4402가구로 58.9% 증가했고, 임대는 545가구로 41.2% 감소했다.

주택 준공실적은 전국 2만4942가구(수도권 1만2602가구, 지방 1만2340가구)로서, 전년동월대비 1.6% 감소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모든 지역에서 실적이 증가(28.3%)했으나, 지방은 2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72.5%↓), 제주(63.3%↓)지역의 감소가 많은데, 이는 지난 여수엑스포 개최 등에 따른 준공물량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 중 아파트는 1만633가구로 11.3% 감소했고, 아파트외 주택은 1만4309가구로 7.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체별로는 공공은 2670가구로 전년동월대비 52.2% 감소했고, 민간은 2만2272가구로 12.7% 증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