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31 (일)

경제/기업

전국 땅값 0.15% 상승…43개월 연속 소폭 상승세

지난달 전국 땅값이 전월(4월) 대비 0.15% 올랐다. 2010년 11월 이후 43개월 연속 소폭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올 5월 기준 전국 지가가 전월 대비 0.15% 상승했다고 26일 밝혔다.

금융위기 발생 전 고점(2008년 10월) 대비 1.81% 높은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각각 0.15%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전월(각 0.18%) 대비 소폭 축소됐다.

14개 시도는 상승폭이 축소된 가운데 광주와 충남은 전월 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0.18%)의 경우 지난해 9월부터 9개월 연속 상승했으며, 25개 자치구 모두 상승했다.

지방은 세종시(0.491%)가 가장 많이 올랐고, 대구·제주(0.25%), 부산·울산(0.18%), 경북(0.17%), 광주(0.16%) 등도 평균 상승률(0.15%)을 상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세종시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조기 착공에 대한 기대감과 3생활권 주변 지역의 상승으로 전월(0.613%)에 이어 전국 시군구 중에서 가장 많이 상승했다. 경북 예천군(0.425%)은 도청 신도시 조성 사업(공정률 72%)에 따른 이주자 택지 거래 증가로 뒤를 이었다.

반면 인천시 남동구 등 개발사업이 부진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가가 하락했다.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인천 남동구(0.088%↓)로 기존 구도심인 간석동 상업지역의 가격 하락, 논현동 일대 다가구주택의 저가 급매물 증가 등이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이외 인천의 경우 부평구(0.076↓), 강화군(0.061↓)도 하락한 가운데, 당월 지가변동률은 0.07%로 전국 평균 지가변동률보다 낮았다.

용도별로는 계획관리지역(0.23%)과 주거지역(0.17%) 순으로 상승폭이 컸으며, 다른 용도지역도 전월 대비 상승폭이 모두 증가했다.

지목별로는 전(0.16%), 상업용(0.15%)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전체 토지거래량은 총 20만6893필지, 1억7687만8000㎡로 전년 동월(21만6456필지, 1억6975만8000㎡) 대비 필지수는 4.4% 감소했고, 면적은 4.2% 증가했다.

순수토지(건축물 부속토지 거래를 제외한 토지) 거래량은 총 8만6003필지, 1억6543만6000㎡로 전년 동월(8만3614필지, 1억5806만4000㎡) 대비 필지수와 면적이 각각 2.9%, 4.7% 증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