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12 (일)

경제/기업

전국 아파트값 13주만에 상승…'서울·경기 보합'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13주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2% 상승, 전세가격은 0.05% 상승했다고 10일 밝혔다.

매매가격은 수도권(0.01%)이 지난 4월7일부터 6월30일까지 13주 연속 하락을 마감하고 상승세로 전환된 가운데 지방(0.04→0.02%)의 상승폭은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오름폭이 다소 확대(0.03%→0.05%)됐다.

매매가격은 계절적 비수기와 부동산관련 법안처리 지연에 따라 시장 관망세가 지속되는 양상을 보인 가운데 저가매물, 급매물이 소진되고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실수요자의 거래가 간헐적으로 이뤄지며 소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수도권(0.01%)에서는 서울과 경기에서 보합을 나타낸 가운데 인천에서 상승폭이 소폭 증가했다. 지방(0.02%)은 입주물량이 누적된 세종(11주 연속 하락)의 낙폭이 커지며 지난 주에 비해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시도별로는 울산(0.14%), 충북(0.14%), 대구(0.07%), 제주(0.07%), 경남(0.06%) 등은 상승한 반면, 세종(-0.33%), 전북(-0.11%), 전남(-0.05%), 대전(-0.05%) 등은 하락했다.

서울(0.00%)은 강북(-0.02%)지역의 하락세가 지속됐으나 강남(0.02%)지역에서 상승세가 이어지며 3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주요지역 등락폭은 동작구(0.09%), 영등포구(0.06%), 양천구(0.05%), 종로구(0.05%), 동대문구(-0.09%), 중구(-0.06%), 광진구(-0.04%) 등이다.

규모별로는 60㎡이하(0.05%), 85㎡초과~102㎡이하(0.01%)는 상승했고, 60㎡초과~85㎡이하(0.00%)는 보합, 102㎡초과~135㎡이하(-0.02%), 135㎡초과(-0.01%)는 하락했다.

전세가격은 주택가격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상황에서 임차인들의 전세 선호가 여전한 가운데 여름방학 및 가을이사철을 앞두고 부족한 매물을 선점하려는 수요가 나타나며 상승세가 이어졌다.

수도권(0.06%)에서는 서울, 경기, 인천에서 일제히 상승을 기록했고 지방(0.04%)은 근로자 유입이 꾸준한 대구와 외지인의 이주수요가 많은 제주를 중심으로 전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제주(0.16%), 대구(0.13%), 인천(0.08%), 전북(0.08%), 충북(0.06%), 울산(0.06%), 경기(0.06%) 등은 상승하였고, 세종(-0.58%), 전남(-0.02%)은 하락했다.

서울(0.06%)은 강북(0.05%), 강남(0.06%)지역 모두 오름폭이 확대되며 4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주요지역 등락폭은 양천구(0.15%), 동대문구(0.11%), 은평구(0.09%), 영등포구(0.09%), 서초구(0.09%), 용산구(0.08%), 광진구(0.07%), 중구(-0.06%) 등이다.

규모별로는 135㎡초과(0.13%), 102㎡초과~135㎡이하(0.10%), 60㎡이하(0.06%), 60㎡초과~85㎡이하(0.03%), 85㎡초과~102㎡이하(0.03%) 순으로 모든 규모에서 상승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