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31 (일)

경제/기업

中企 10곳 중 7곳, '새 경제팀 경제정책 방향 맞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새경제팀의 경제정책과 추진과제를 잘 설정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새경제팀이 중소기업의 기대에 부응했다고 답했고, 경제정책의 가시적 효과는 내년 상반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새경제팀 출범 100일, 경제정책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절반을 넘어선 58.7%(매우 그렇다 10%, 그렇다 48.7%)가 새경제팀의 경제정책 방향이 중소기업의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아니다’ 39.7%, ‘전혀 아니다’ 1.6%로 조사됐다.

 

새경제팀이 중소기업의 현장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고 경제정책 방향 및 추진과제를 잘 설정했다고 응답한 비율(68.3%)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31.7%보다 높게 조사됐다.

 

특히 응답자의 64.6%는 새경제팀의 정책효과가 내년 상반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자의 31.6%는 내년 1분기에, 33%는 2분기, 3분기 이후는 31.5%다.

 

새경제팀이 경제정책 과제를 잘 이행할 것이라고 기대하는 중소기업도 76%로 높게 나타났다. 68.7%는 확장적 경제정책 추진으로 경기회복과 같은 가시적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한편, 새경제팀이 정책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중점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는 ▲내수활성화 과제는 소비심리 회복(35.3%), 확장적 거시정책 추진(26.0%), ▲경제혁신 과제는 규제개혁(49.0%), 경제민주화 지속추진(23.0%), ▲민생안정 과제는 소상공인 지원(44.9%), 상생적 노사관계 구축(25.7%) 순으로 나타났다.

 

박해철 중기중앙회 정책개발1본부장은 “중소기업들이 전반적으로 새경제팀의 경제정책에 만족하고 있고 향후 경기회복에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다”며 “이러한 관심과 기대에 부응해 경기회복 정책을 보다 속도감 있게 적극 추진하기를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