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1.22 (수)

경제/기업

가장 비싼 땅 '명동 네이처리퍼블릭'…㎡당 8070만원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8길에 위치한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가 공시한 올해 1월1일기준 표준지공시지가에 따르면, 네이처 리퍼블릭 입점 부지는 ㎡당 8070만원으로 전국 최고 지가를 기록했다. 지난해(7700만원)보다 4.8% 상승했다.

이 곳은 2005년 이후 11년 연속 가장 비싼 땅값을 유지했다. 앞서 16년간은 우리은행 명동점 자리가 전국 최고 지가를 자랑했었다.

지난 2009년까지 S, P 커피프랜차이즈업체가 입점해 있었지만, 2010년 네이처리퍼블릭으로 간판을 바꿨다. 보증금은 50억원, 월임대료는 2억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 면적은 169.3㎡으로, 용도는 중심상업지역내 상업용 토지다.

한편 최저지가는 경북 김천시 대항면 대성리에 위치한 부지로 ㎡당 145원(지난해 140원)으로 조사됐다. 이 부지는 5만3157㎡ 규모로 보전관리지역 내 자연림이다.

이밖에 독도와 울릉도는 국토보존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투자 등으로 전년보다 20% 이상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접안시설이 있는 독도리 27이 ㎡ 당 82만원으로 전년대비 20.59% 상승했다. 주거시설이 있는 독도리 30-2는 58만원으로 전년대비 20.83% 올랐고, 자연림이 있는 독도리 20은 1800원으로 전년대비 20.00% 상승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