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2.19 (수)

경제/기업

주택산업硏 "서울, 수도권 주택시장 상승권 진입"

3월 주택사업환경지수 142.3, 전월비 20.0p 급등

서울과 수도권 주택시장이 상승권에 접어들었다.

12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3월 전국 주택사업환경지수(HBSI)는 142.3로 전월보다 20.0p 급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54.0으로 전월비 24.7p 올라, 가장 크게 상승했다. 수도권과 지방도 142.7, 124.7를 기록, 각각 22.4p, 16.7p 올랐다.

주택사업환경지수는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에 소속된 500개 이상의 회원사를 대상으로 주택 공급가격과 실적, 주택건설수주, 택지, 자금조달 등의 주택사업환경을 설문조사해 실시한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115가 넘으면 상승국면에 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국 HBSI는 지난 2013년 11월 100을 넘어선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올 3월은 지난 2014년 3월 이후 세번째로 높은 수치며 올 상반기에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분양계획지수와 분양실적지수는 2012년 7월 조사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택사업환경지수의 상승은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좌우하는데, 최근 이 기대감이 상승하면서 분양계획지수와 분양실적지수를 밀어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올 3월 분양계획지수는 전월대비 21p상승한 141.6, 분양실적지수는 19.2p올라 144.7을 기록했다. 미분양지수는 전월대비 15.7p떨어진 52.9다. 4월부터 민간택지의 분양가상한제가 폐지되면 수도권에 분양 물량이 대량 공급돼 분양시장의 열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수도 전월대비 상승했다. 재개발지수는 전월대비 9.3p오른 105.3, 재건축지수도 7.5p오른 106.5다. 공공택지지수도 16.1p상승해 128.4를 기록했다.

청약제도 개편, 분양가상한제 폐지 등 규제가 완화되고, 수도권에 분양물량이 집중되고 투자수요가 증가해 분양시장의 호황이 지속될 전망이다.

지역시장도 호황세로 접어들었다. 3월 지역주택 시장은 세종시를 제외하고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상승폭이 큰 순서대로 ▲전북124.2(33.9p↑) ▲울산 134.2(28.3p↑) ▲충북 125.6(25.6p↑) ▲경북 131.1(22.2p↑) ▲전남 112.5(22.2p↑) ▲경남 138.8(17.0p↑) ▲ 부산 136.6(15.7p↑) ▲강원 115.6(15.6p↑) ▲광주 131.6(14.4p↑) ▲대전 113.5(13.5p↑) ▲ 대구 128.6(13.4p↑) ▲충남 123.7(9.1p↑) ▲제주 112.1(5.7p↑)이다. 세종시는 3.4p하락해 117.1을 기록했다.

주택시장의 호황이 주택가격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지만 분양물량이 급증하면서 분양가격이 상승해 미분양 물량이 증가할 수 있다. 이 경우 아파트 재고시장과 분양시장의 디커플링(비동조화 현상)이 지속돼 주택가격 상승으로 이어질지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