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2.26 (수)

경제/기업

지난해 면세점 심사위원, 정부 또는 사업자 연결고리 '의혹'

지난해 실시된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 참여한 심사위원 중 일부가 정부 또는 면세점 사업자와 연결고리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매일경제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로부터 입수한 면세점 사업자 심사위원 명단에 따르면 최순실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해온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공무원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최순실 예산으로 알려진 스포츠산업펀드 조성 업무를 맡아왔던 인사, 미르재단의 한 임원과 같은 대학원 선후배 사이 등이 심사위원으로 포함된 것.

민간 심사위원 중에는 관세청의 인천공항세관 범칙조사위원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인사, 관세청 자유무역협정(FTA) 정책자문단 소속 인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비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차 사업자 선정 심사위원으로 포함된 A씨는 사업자 선정 발표 4개월 전에 3월 호텔신라와 업무협약을 맺고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후원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모 강릉원주대 교수는 롯데그룹에서 18년간 근무한 이력이 있는 인사도 포함됐다.

송 의원은 "검찰과 특검 수사 결과 문제가 드러날 경우 관세청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와 특허 취소까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