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6 (토)

기타

주형환 "한·미 FTA 재협상 등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대비"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든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점검하겠다고 한 만큼 정부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비하겠다"고 주장했다. 

주 장관은 31일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 라인이 아직 완벽히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예단할 수는 없지만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도 준비를 해야 한다"고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FTA는 이행위원회 등 협의가 많은 만큼 우리로서는 호혜성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양국 실무진은 한미 FTA가 나름대로 기능을 해왔다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장관은 한미 FTA를 통해 미국 내 일자리와 투자가 늘어났다는 점을 적극 강조하겠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자국 일자리에 관심이 많은데 한·미 FTA 발효 전 미국에 대한 우리나라의 투자가 연간 22억 달러에 머물렀지만 발효 후에는 매년 57억 달러로 늘었다"며 "우리기업의 현지 고용도 2010년 3만5000명에서 2015년 4만5000명으로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미국과의 통상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에너지인프라 등 양국이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역설했다.

1월 수출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과 관련, "세계 경제와 교역이 작년보다 좋아지는 부분 있다"면서도 "여전히 보호무역주의가 당분간 가시화될 조짐 있기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주력품목 중 올라가는 품목도 있지만 조선은 계속 줄고 있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수출 주체·품목을 다양화하고 주력품목을 고도화하는 등의 노력을 계속 병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업재편과 관련해서는 "올해 조선과 철강업종 등에 속한 50여개 기업이 기업활력법(원샷법) 수혜를 받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원샷법 수혜기업의 40~50%는 조선, 철강, 석유화학 등 공급과잉업종이 될 전망"이라며 "이들 산업이 막다른 골목에 몰리기 전에 선제적이고 자율적인 사업재편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