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6 (토)

기타

정부, 6.5조 해운업 금융 지원…현대상선 7000억 확충

정부가 해운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6조5000억원 규모 금융 지원에 나선다. 

우선 정부 주도로 설립된 선박 은행인 '한국선박해양'을 통해 현대상선에 7000억원 자본 확충이 이뤄진다. 상반기 내 선박 신조 프로그램을 통해 현대상선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5척 등 연내 10척 이상을 발주한다.

한진 해운 파산 이후 위기에 빠진 해운산업 체질 강화를 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정부는 3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0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해운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금융지원 방안에 따르면 이달 초 한국선박해양을 통해 현대상선에 7000억원 자본 확충을 지원한다. 

한국선박해양은 초기 자본금 1조원 규모 주식회사 형태로 설립된다. 한국산업은행 50%, 한국수출입은행 40%,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0% 부담하게 된다. 향후 투자 실적 및 수요를 고려, 점진적 확대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달 초 현대상선을 대상으로 자본 확충(7043억원)을 완료한 뒤 오는 5월까지 현대상선 보유 선박 10척(4600TEU 6척·8600TEU 4척)에 대해 S&LB(인수 후 재임대)을 실시키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전문성과 경쟁력을 갖춰 선사들에 안정적으로 선박을 제공하는 '선박 은행(tonnage bank)'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한다. 

정부는 또 선박 신조 프로그램 지원 규모와 대상, 조건을 확대했다. 지원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애초 12억 달러에서 24억 달러로 규모를 확대했고, 초대형·고효율 컨테이너선에서 벌크·탱커까지 포함했다. 

특히 '부채비율 400% 이하' 조건을 완화했다. 이로써 장기운송 계약이 체결된 전용선 등 안정적인 현금 흐름이 확보된 경우 부채비율 400% 이상인 선사도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선박 신조 프로그램을 활용해 올해까지 10척 이상 신조 발주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또 1조원 규모로 조성한 글로벌 해양펀드로 터미널 등 자산 인수를 지원한다. 오는 5월 부산 신항만 한진터미널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캠코 선박 펀드' 규모도 애초 1조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2배 가까이 확대한다. 이로써 기존 벌크 뿐 아니라 컨테이너와 탱커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유일호 부총리는 "3월 초 한국선박해양을 통해 현대상선에 7000억 원 자본 확충을 지원하고, 상반기 중 선박 신조 프로그램을 가동해 해운업과 조선업이 상생할 성공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며 "상반기 중 선박 신조 프로그램을 가동해 해운업과 조선업이 상생할 성공 모델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