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15 (수)

기타

청와대 앞길 오늘부터 24시간 '활짝'···50년만에 개방

26일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시민들에게 활짝 개방된다. 청와대 방향으로 사진을 제한 없이 찍을 수 있게 됐고, 청와대 주변을 운전할 때 경찰관이 '어디 가십니까?'라고 검문하는 장면도 사라진다. 청와대는 앞길 개방을 기념해 사전 신청을 받은 시민 50명과 이날 오후8시 산책 행사를 갖는다. 이 행사에는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다.

 문재인 정부의 '낮은 경호, 열린 경호' 취지 속 개방되는 길목은 청와대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과 분수대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동서문 구간이다. 청와대 앞길은 1968년 1월 21일 청와대 습격 사건 이후 군사 및 경호상의 이유로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다 문민정부가 들어선 1993년 2월 통제 25년만에 개방됐지만 야간 통행까지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동안 청와대 앞길은 오후8시 이후부터 다음날 오전5시30분(동절기는 오전6시)까지 폐쇄되어 경복궁 둘레길 통행이 야간에는 제한되고 차량이 우회해야 하는 사정 등으로 시민 불편이 지속적으로 남아 있었다.

 대통령경호실 측은 "청와대 앞길 전면 개방 조치가 시행되면 경복궁 둘레길이 서울의 대표적 산책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삼청동과 효자동 사이의 통행이 24시간 자유로워지면 주민 편의도 크게 증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사진 촬영도 자유로워진다. 이날부터는 청와대 주변에서 경비초소나 보안 시설을 제외하고 청와대 방향으로 사진을 제한없이 촬영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국가보안목표 시설로 지정된 청와대 쪽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것은 청와대 정문 신무문 앞 등 특정 지점에서만 가능했다.  

 대통령경호실은 이날부터 청와대 주변에 있는 5개 검문소의 평시 검문을 실시하지 않는다. 경비 기법을 통제와 차단 위주의 '위험관리'에서 현실화된 위험에 즉각 대응하는 '위기관리'로 전환한 것이다. IT기술을 접목한 최첨단 경비도 도입해 낮은 경호를 보완할 계획이다.

 청와대 앞길 개방에 따라 사라지는 풍경이 많아진다. 우선 검문소를 통과할 때마다 모든 차량을 정지시킨 뒤 정복 경찰관이 '어디 가십니까?'라고 통행목적을 묻는 상황이 사라진다. 대신에 서행을 유도하며 안전을 챙기는 모습을 보게 된다. 그동안 청와대 주변 검문소에서는 모든 차량과 인원을 정지시키고, 일제 검문을 실시했다. 이는 불가피하게 교통 흐름을 정체시키면서도 형식적 검문에 그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을 낳았다. 테러 대비 효과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청와대는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전면 개방하겠다고 22일 밝혔다.hokma@newsis.com

이밖에 청와대 부근의 육중한 바리케이드가 사라지고 신형 교통안내초소가 들어선다. 기존 도로에 설치했던 바리케이드는 교통안내초소 인근 지역에 비치된다. 경호실에서는 시민안전을 위해 교통표지판과 단속 카메라 등을 추가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낮은 경호를 지향하지만 차량 제한속도 위반 등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는 앞길 개방을 기념해 김정숙 여사와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 시민 50명이 춘추관 앞 동문부터 분수대 앞 서문까지 산책하는 행사를 이날 오후8시부터 30분간 진행한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오후4시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산책 행사 참가자를 모집했으며 이 행사는 시작 1시간여만에 마감돼 높은 관심을 보였다.

 

<뉴시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