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기타

"총리가 짜증냈다" 류영진 식약처장 발언 논란 확산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전날 국회에 출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의 '질책'을 가리켜 "국무총리가 짜증을 냈다"고 표현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논란은 류 처장이 살충제 계란 사태의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불거진 '자질 논란'에 더해지며 식약처를 향한 비판을 더욱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23일 정치권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 류 처장은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태) 파악이 안됐다고 질타했다는데 이것은 어떻게 된 경위냐"는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변동도 되고 하니 국무총리께서 좀 짜증을 내셔서···"라고 답했다.
 
이에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금 예의를 갖춰서 답변을 해주길 바란다"고 류 처장을 향해 경고했다.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류 처장을 향한 사퇴 압박이 빗발쳤다.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총리로부터 지침을 받거나 사퇴 종용을 받은 일이 있냐"며 류 처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김태흠 한국당 의원도 "이 정도면 국무위원으로서 기본 자질이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책임지고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고 재차 물었다.

하지만 류 처장은 "식약처 전 직원들이 사태 수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사퇴할 뜻이 없음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충실히 업무를 다하고 있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번 논란이 불거지기 전 살충제 계란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고 촉구하는 야당에 대해 "무리한 요구"라고 반박한 바 있다.
 
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야당이 류 처장의 사퇴를 촉구한 데 대해 "취임한 지 갓 한 달 된 사람에게 사퇴하라는 것은 과도하다"고 언급했었다.
 
이같은 여당의 엄호에도 류 처장의 답변 태도가 다시 한 번 논란을 일으키자 그를 향한 사퇴 압박은 거세게 일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