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기타

치솟는 농식품 값에···장바구니물가 5년8개월만에 '최고'

폭염·폭우로 농식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2.6%나 상승했다. 2012년 4월 2.6%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는 3.7% 뛰며 2011년 12월(4.4%) 이후 5년8개월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2.6%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 2.2%로 오른 뒤 ▲4월 1.9% ▲5월 2.0% ▲6월 1.9% ▲7월 2.2%로 1~2% 수준을 유지해오다 8월에 2.6%로 껑충 뛰었다. 

 물가 상승폭은 2012년 4월(2.6%) 이후 가장 높다. 물가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채소류를 중심으로 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다. 

 채소류가 1년 전보다 22.5%나 올랐고, 수산물과 축산물도 각각 8.6%, 6.0% 상승했다. 전체 농·축·수산물은 12.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96%포인트 끌어올렸다. 

 서민들의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3.7%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1년 12월(4.4%)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식품지수가 5.9%나 뛰었고, 식품 이외는 2.5% 상승했다.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3.4%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신선어개·채소·과실이 각각 4.3%, 22.8%, 22.8% 오르면서 18.3%나 급등했다. 이 상승폭은 2011년 2월 21.6% 이후 가장 높다. 

 신선채소는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상승 폭이 전달(10.3%)보다 크게 확대됐다. 신선어개와 신선과실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올해 초부터 조정기를 거치며 상승세가 주춤하던 석유류도 3.6% 오르면서 상승 폭을 키웠다. 석유류 가격 상승 탓에 공업제품 물가는 1.0% 올라 전체 물가를 0.31%포인트 끌어올렸다.
 
 물가지수 산정시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높은 서비스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1.8% 상승하는 데 그쳤다. 서비스가격은 전체 물가를 1.04%포인트 끌어올렸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폭염과 폭우로 인한 채솟값 상승이 물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공업제품 중 보합세를 보이던 석유류도 8월 상승 폭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