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7.02 (목)

내국세

양병수 대전국세청장 "일자리 창출, 세정차원서 뒷받침"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23일  한국은행 전주지점 2층에서 대전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양병수 대전청장은 업무보고에서 "국제유가 상승과 함께 전력·자동차 관련업종의 영업이익 감소, 고액 경정청구 등으로 인해 전체 세수가 감소하고 있다"며 "지역 경제동향 등 세수변동 요인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성실납세 지원에 세정역량을 집중해 안정적 세입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세무조사 선정 제외·유예 등 지원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을 세정 차원에서 뒷받침해 주고 있다"고 보고했다.

 

양 청장은 "건설업 이행보증 보험자료 등 외부자료를 수집해 신고안내 검증에 활용하고, 납세자들의 신고자료를 업종별·유형별로 세분화해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영세사업자가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현지 신고창고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성실납세 지원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납세자보호조직의 권한 확대 및 세무행정 과정의 절차적 통제 강화 등 납세자 권익침해 방지 노력도 강조했다.

 

양 청장은 고소득사업자 등의 탈루행위에 조사역량을 집중하고 고액·상습체납자의 악의적 재산은닉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방침이라고 힘줘 말했다. 특히 세종시 등 투기과열지역,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등의 거래동향을 예의주시해 자금 검증 등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양 청장은 "가정 친화적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성과 위주의 인력관리와 청렴의식 제고로 건강한 조직문화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