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8.08 (토)

내국세

정부, 면세점 구매한도 3600달러서 상향 검토

정부가 현재 3천600달러인 면세점 구매한도를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4일 "국민소득 증가 및 물가 상승 등을 고려해 사전면세점 구매한도의 상향 필요성과 추진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해외 제품에 대한 과도한 소비 제한 등을 위해 내국인은 일정금액 이하로만 구매할 수 있도록 사전면세점 구매한도를 제한하고 있다. 내국인에 대한 면세한도는 1979년 500달러로 도입됐으며 이후 1985년 1천달러, 1995년 2천달러, 2006년 3천달러로 상향됐다.

 

현재 내국인 1인당 구매한도는 미화 3천600달러다. 시내 및 출국장 면세점에서 3천달러, 이번에 새롭게 개장한 입국장 면세점에서 600달러까지 구매 가능하다. 술 1병, 향수 60㎖은 별도다.

 

미화 600달러인 여행자 휴대품 면세한도 역시 추가 상향을 검토한다.

 

 

 

현재 여행자 휴대품 면세 한도는 미화 600달러로, 술 1병(1ℓ, 400달러), 담배 1보루, 향수 60㎖는 별도면세되고 있다.

 

정부는 "여행자 휴대품 면세한도는 2014년 9월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한 만큼, 추가적인 한도 상향에 대해서는 향후 입국장 면세점 시범운영 추이 등을 보아가며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