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2.21 (금)

관세

무역장벽 대응전략, 관세관에게 듣는다

관세청, 수출입기업 대상 해외통관제도 설명회 개최

 

 

 

주요 선진국의 보호무역주의 전환, 개도국의 비관세장벽 강화 등 변화하는 통관환경에서 우리 수출기업의 대응전략을 지원하기 위한 설명회가 개최됐다.

 

관세청(청장·김영문)은 27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수출입 기업, 물류업체, 관세법인 등 약 500여명의 무역 관련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해외통관제도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주요 교역국에 파견된 관세관이 최근 통관환경 변화와 수출입 유의사항 등 생생한 통관정보와 이슈를 소개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를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장벽, 중국의 세관개혁 등 최근 현안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전략 등을 중점 설명했다.

 

아울러 관세관과의 1:1 상담 데스크를 마련해 국가별 '원산지결정 기준', '품목분류 사전심사 제도', '수출 통관 절차'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현장상담도 진행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최근 미중 무역갈등에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져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수출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수출기업 지원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매년 관세관을 초청해 해외통관제도 설명회·상담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오는 29일 서울에 이어 부산 롯데호텔에서 2차 해외통관제도 설명회·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우리 수출기업의 통관애로를 해소하고 수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비관세장벽이 높은 국가를 대상으로 원산지 자료교환 및 관세 전문가 파견 확대, 해외 관세정보 제공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