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29 (금)

내국세

샐러리맨도 소득양극화…상위 0.1%, 중위소득자 31배 번다

김정우 의원, 상위 0.1% 근로자 연간소득 8억
면세자 구간 하위 22% 연평균 근로소득 628만원 불과

상위 0.1% 근로소득자가 중위 소득자의 31배를 버는 등 샐러리맨 사이에서도 소득 양극화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0.1% 근로자들의 근로소득은 하위 17%구간 324만명이 버는 근로소득과 맞먹는 수준에 달했다.

 

7일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의 '귀속 근로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상위 0.1%(1만8천5명)의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은 8억871만원으로 집계됐다.

 

2017 귀속년도 주요 구간별 인원 및 근로소득(단위: 명, 억원)

 

근로소득 천 분위는 지난해 2017년 국내 근로소득자 1천800만5천534명의 소득을 백분위보다 더 잘게 쪼개 나타낸 분포로, 구간내 소득자간 차이는 줄고 구간별 소득 격차는 더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

 

소득이 딱 중간인 50% 구간(중위소득)의 근로자들은 연간 2천572만원을 벌었다.

 

상위 0.1%가 중위 소득자보다 31.4배 더 번 셈이다.

 

월평균으로 따지면 상위 0.1%는 매달 6천739만원을 벌었다. 중위 소득자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214만원이었다.

 

상위 0.1%의 총 근로소득은 14조5천609억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자 총급여(633조6천114억원)의 2.3%에 해당했다.

 

1만8천명에 불과한 상위 0.1%가 상위 83~100%(하위 17% 구간 324만997명)의 총 근로소득(15조4천924억원)과 맞먹는 돈을 벌어들인 것이다.

 

상위 1% 구간(18만55명)의 연평균 근로소득은 2억6천417만원, 상위 10% 구간(18만55명)은 7천557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위 1%의 총 근로소득은 47조5천652억원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고, 상위 10%(180만553명)의 총 근로소득은 202조9천708억원으로 전체의 32.0%에 달했다.

 

2017년 전체 근로자 1천800만5천534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은 3천519만원이었다.

 

'결정세액 0원'의 면세자 구간인 하위 22%에 속하는 414만1천273만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은 628만원에 불과했다.

 

김 의원은 “근로소득 통계를 분석해 보면 2017년까지 봉급 생활자의 소득도 명확하게 양극화돼 있는 추세가 확인된다”며 “통계에 잡히지 않는 일용직과 아르바이트 등을 포함하면 실제 근로소득 양극화는 더 심각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소득 3만달러의 성과가 국민이 실제 체감하는 소득 효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극화를 해소하고 내수경제 선순환을 유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견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