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4 (목)

내국세

이동신 부산청장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세정지원 확대"

이동신 부산지방국세청장은 지난  17일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세정지원센터를 통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세정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동신 부산청장은 지난 17일 부산본부세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부산지방국세청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세정지원을 적시성 있게 추진하고 경기침체, 재해피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상시 파악해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산청장은 또한 "민생지원 소통추진단 운영으로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혁신중소기업 및 일자리창출기업의 세무애로 해소를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자영업자 소상공인 세정지원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와 함께 권리보호요청제와 세무조사중지 승인제도 등 납세자의 정당한 권리를 내실있게 집행하고 세무조사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는 등 절차와 규정을 준수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세정집행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악의적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명단공개, FIU정보 등을 적극 활용해 징수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부산청장은 "부산청 세수가 8월말까지 전년보다 14.1%감소하고 있는 만큼 세수변동요인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하반기 세수 비중이 큰 주요 세목에 대한 사전 신고안내를 확대하는 등 세수관리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