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05 (목)

관세

인천세관 수출입통관국·감시국→항만통관감시국·공항통관감시국 개편

관세청 조직개편안 국무회의 통과…감시·물류 효율화 제고
북부산세관에서 ‘용당세관’으로 옛 명칭 회복

우리나라 공·해상의 최대 입국관문인 인천세관이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과 감시업무를 통합하고 해상·항공물류로 각각 분리해 조직개편한다.

 

이번 분리조치로 업무의 효율화와 전문화가 제고되는 등 민원처리가 한층 신속해질 전망이다.

 

관세청은 인천세관 내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을 항만통관감시국과 공항통관감시국으로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관세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직제개편안에 따라 수출입통관업무와 감시업무를 담당하는 인천세관의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이 폐지되고, 항만통관감시국과 공항통관감시국이 신설된다.

 

 

인천세관 청사에는 항만통관감시국이 신설돼 인천항내 수출입통관과 감시기능을 맡고, 공항통관감시국은 인천공항에 신설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 및 감시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상과 항공물류의 경우 그동안 수출입통관절차와 감시기능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각각의 업무를 독립시켜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운영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천항과 인천공항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직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높아지고, 이동에 따른 업무 처리시간 지연 문제도 발생했다.

 

이번 직제개편으로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절차과 감시기능이 독립된 만큼 업무효율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직제개편안은 지금의 북부산세관을 용당세관으로 명칭을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용당세관은 1971년 부산세관 우암출장소로 문을 연 후 1985년 용당세관으로 승격돼 31년간 운영됐으나, 지난 2016년 1월 세관개편에 따라 용당세관과 인근 사상세관이 합쳐지면서 북부산세관이란 새 이름으로 변경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북부산세관이란 이름을 사용한 후 세관 위치를 묻는 시민들의 문의가 많아 옛 명칭을 다시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개정안은 기구와 정원의 증가 없이 업무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강화시키는 조직개편”이라며 “수출입화물의 신속한 통관서비스와 체계적인 위험관리 등을 통해 대국민 안전과 수출입 지원능력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