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4.08 (수)

경제/기업

더존비즈온, 필리핀 조세분야 전자정부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한국국제협력단 결과 발표… 1단계 약 45억원 규모 용역 계약 협상 개시
2021년말까지 전자세금계산서 기반 부가세 통합시스템·국세 통합 DB 구축

(주)더존비즈온(대표·김용우)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한 '필리핀 조세분야 전자정부 구축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한국국제협력단은 필리핀 정부에 총 82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원조하고 있는데, 이 중 더존비즈온이 수행하게 될 시스템 구축 용역 계약의 규모는 약 45억원이다.

 

한국국제협력단은 해당 사업에 복수의 업체가 입찰했으며, 더존비즈온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공고했다. 협상 개시를 통보한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협상이 성립되면 낙찰 후 공식 계약을 체결한다.

 

필리핀은 두테르테 행정부의 장기 개발 비전에 따라 국가 차원의 ICT 계획과 조세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필리핀 국세청(BIR)은 조세 관련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국의 선진적인 시스템 도입을 희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 정부는 필리핀 정부의 국가 균형 발전 및 투명하고 안정적인 사회 건설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의 ODA(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를 통해 조세분야의 성공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기로 했다. ODA란 개발도상국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국가의 재정자금을 활용해 지원하는 형태의 원조를 말한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1년말까지 진행되는 1단계 시범사업으로, 필리핀 국세청의 전자세금계산서 기반 부가세 통합 시스템 개발과 국세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선정 업체는 필리핀 내 100개 대형 납세자를 대상으로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된다. 필리핀 정부는 1단계 시범사업이 완료되면 향후 전체 사업자를 대상으로 2단계 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추진에 있어 더존비즈온은 필리핀 국세 관련 이슈 조정과 국세 통합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으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더존비즈온은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세 관련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첨단 IC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ICT 전문기업이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더존비즈온은 ICT 분야의 앞선 기술력과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성공시키며 매출과 수익성 모든 면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금번 구축사업을 계기로 국내 시장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필리핀 정부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하고, 향후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