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9.23 (수)

삼면경

대통령 신년사에도 이어진 권력기관 개혁 메시지…국세청 인사에 어떤 영향?

◇…국세청 1급 등 고공단 인사가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조직 내부 뿐만 아니라 세정가에서도 ‘도대체 왜?’라는 질문을 던지며 이런 저런 억측까지 등장.

 

지방청장 명퇴 후 2주일 넘게 기관장 공석 사태가 이어지자 세정가에서는 ‘고공단 인사검증 진행과정에서 뭔가 문제가 있는거냐’ ‘누군가 특정 보직을 원한다’ ‘청와대와 인사조율이 원활하지 못한 거냐’ 등등 인사지연 배경을 놓고 여러 뒷얘기가 회자.

 

일각에서는 ‘이러다 예상 외의 인물이 등장하는 파격인사가 있을 수도 있겠다’는 관측까지 내놓고 있으며, 예상을 벗어나 의외의 인사가 단행되면 조직원들이 술렁일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제기.

 

이번 고위직 인사가 상당기간 지연되자 PK 출신을 비롯해 TK 출신 국장들도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들이 1급 또는 2급 지방청장 후보군 및 핵심보직의 하마평에 추가로 오르내리고 있기 때문.

 

세정가에서는 대대적인 검찰 개혁인사가 단행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권력기관에 대한 법적·제도적·행정적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약속한 점에 비춰 권력기관에 속한 국세청 간부 인사 역시 개혁인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

 

세정가 한 인사는 “올해 만만치 않은 세수상황에서 국가재정 확보, 경제활성화 지원이라는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국세청이 연초부터 고공단 인사 지연으로 뒤숭숭한 분위기에 휩싸이는 것은 조직의 사기와 직결되는 문제다”고 조속한 인사 단행을 바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