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1.03.05. (금)

경제/기업

삼정KPMG "글로벌 에너지시장 지각변동 본격화…M&A 활발"

코로나19로 에너지 디지털화·탈산소화·분산화 가속화

국내 기업, 적극적인 M&A전략 통해 새로운 기회 모색해야

 

지난해 에너지산업 M&A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본격적인 에너지사업 지각변동이 시작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세계적으로 에너지 패러다임은 전기화 및 디지털화, 탈탄소화, 분산화의 흐름을 타고 있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가 18일 발간한 ‘M&A로 본 에너지 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에너지 산업 M&A 거래건수는 449건, 거래액은 1천485억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거래액의 경우 직전 분기 대비 10배, 전년 동기 대비 3배로 크게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지난해 2분기 에너지 산업 M&A 거래액은 146억달러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3분기 들어 상황은 반전됐다. 3분기 에너지 산업 M&A 거래액은 1천485억달러로 전 분기 대비 900% 이상 반등하며 에너지 산업 M&A 대기 수요가 폭등했다.

 

삼정KPMG는 “코로나19로 기존 에너지 산업의 메가 트랜드가 가속화되면서 미래의 에너지 시장 선점을 위한 글로벌 리더들의 발 빠른 움직임 때문”으로 풀이했다.

 

 

보고서는 에너지 시장에서 5대 축을 형성하고 있는 국제석유기업, 산유국영기업, 대형 유틸리티, 빅테크, 재무적투자자의 최근 M&A 동향을 분석했다.

 

글로벌 석유기업들은 지난 5년간 총 132건, 864억달러 규모의 적극적인 인수 전략을 펼쳤다. 2019년엔 거래액이 170억달러에 그쳤으나 지난해에는 292억달러 규모에 이르며 가파른 상승을 보였다. 천연가스와 신재생 에너지로 사업을 집중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부 소유의 석유가스 회사를 지칭하는 산유국영기업들이 최근 5년간 인수자로 참여한 딜은 국제석유기업에 비해 건수나 규모면에서 소극적이었으나 매도자로서는 활동이 활발했다.

 

유틸리티 기업들의 M&A는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2016년부터 재생에너지 딜이 매년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지난해 10월까지 재생에너지 딜은 89%에 육박했다.

 

보고서는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정책으로 공급인증서 구입 등 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지키기 위한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유틸리티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와 기업에 직접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빅테크 기업들은 데이터센터 유지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함에 따라 발전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도적인 IT기업들은 재생에너지로 자사 사용 전력의 100%를 충당하는 캠페인인 ‘RE100’에 참여하고 있다. 구글은 이미 2017년에 목표를 달성했으며, 2019년엔 18개국의 태양광·풍력 프로젝트에 20억달러를 투입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투자를 단행했다.

 

재무적투자자들의 자금은 태양광과 풍력에 몰렸다. 삼정KPMG는 수익성을 중시하는 재무적투자자가 재생에너지에 주목하는 이유로 “ESG 경영 강화, 각국의 정책적 드라이브 등에 힘입어 재생에너지 기업의 가치평가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삼정KPMG 에너지 산업 M&A 리더 김광석 부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가 빨라지고 있으며, 이는 업계 리더들의 선제적인 M&A로 귀결되고 있다”며 “에너지원 중에서는 신재생과 가스, 밸류체인에서는 업스트림과 다운스트림이 M&A 타깃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 기업들 역시 민첩하고 적극적인 M&A전략을 통해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지각변동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