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1.28. (금)

경제/기업

더존비즈온, 용인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 성공모델 확산 나선다

용인병원유지재단, 피플앤드테크놀러지와 업무협약 체결

아마란스10과 생체정보시스템 연계해 위험징후 즉각 감지

 

㈜더존비즈온은 14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용인병원유지재단, 피플앤드테크놀러지와 용인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DX) 모델의 국내외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보건복지부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참여사업자로 지정되기도 한 용인병원유지재단의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 사례를 국내외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마트병원은 첨단 ICT와 의료기술의 융합으로 환자에게는 안전하고, 의료진에게는 효율적인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을 말한다.

 

앞서 더존비즈온은 올인원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아마란스(Amaranth) 10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인공지능 플랫폼 솔로션 기업인 피플앤드테크놀러지의 생체정보시스템과 IoMT 인프라를 연동했다.

 

이를 용인병원유지재단이 운영하는 용인정신병원에 적용해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더존비즈온은 스마트병원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 솔루션으로 아마란스(Amaranth) 10을 공급한다.

 

피플앤드테크놀러지의 생체정보시스템과 연동해 환자의 위험 징후를 모니터링하고 즉각적인 응급조치가 가능하도록 의료진에게 데이터를 전송한다. 조치 결과도 한번에 전자결재로 처리할 수 있어 전체적인 의료 서비스 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병원유지재단은 용인 스마트병원 DX 모델 확산을 위해 정신병원 및 노인·요양전문병원으로의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관련 협회·대학 등을 대상으로 의료경영 컨설팅에 나선다.

 

또한 지난 2018년간 지정받아 운영 중인 세계보건기구(WHO) 협력센터를 통해 동남아 및 서태평양 지역으로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 모델의 글로벌 확산도 추진한다.

 

또한, 이들 세 기관은 용인스마트병원 DX 모델이 추구하는 혁신의료 기반 디지털전환 선도모델을 육성한 경험을 토대로 각종 세미나 및 투자, 비즈니스 협력 등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더존비즈온 지용구 솔루션사업부문대표는 “점차 고도화하는 의료 서비스 환경을 위한 국내외 스마트병원 DX 선도모델 확산에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아마란스(Amaranth) 10의 핵심 가치인 융합과 연결, 공유 기술을 통해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향후 미래를 여는 의료 선도모델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