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2.09.26. (월)

기타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 사상 첫 3배 넘어…작년 3.2배

지난해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이 3.2배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가 3배를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으로, 소득이 늘어난 것보다 부동산가격이 더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 원인이다. 주택가격 버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2010년 이후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주택시가총액은 6천534조원으로 집계됐다. 전년에 비해 14.1%(809조원) 증가한 금액이다.  

 

반면 이 기간 명목GDP는 전년 대비 6.8% 증가하는데 그쳤다. 주택시가총액 증가율이 명목GDP 증가율보다 2배 이상 웃돈 것이다. 이에 따라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은 3.0에서 3.2배로 상승했다.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은 주택시가총액을 명목GDP로 나눠 계산한다.

 

우리나라의 주택시가총액은 매년 가파른 상승세다. 2000년 1천31조원이었던 주택시가총액은 20여년 사이 6.2배 상승했다.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9.1% 상승한 셈이다. 같은 기간 명목GDP는 3.2배(연 평균 5.5%)으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주택시가총액이 국민소득이 늘어난 것보다 2배 가까이 빨리 늘었다는 얘기다.

 

특히 토지자산은 1경680조원으로 GDP 대비 배율은 5.2배로 상승했다. 다른 선진국들이 GDP 대비 토지자산 배율이 2~3배인 점을 감안하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다.

 

같은 기간 총주택은 2000년 1천96만채에서 1천881만채로 785만채 늘어났다. 지난 20여년간 주택 수는 72%, 연 평균 2.6% 증가한 것이다.

 

주택시가총액을 주택 수로 나눈 평균 주택가격도 2000년 9천592만원에서 작년 3억4천735만원으로 뛰어올랐다. 지난 20여년간 3.6배 올랐는데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6.3% 상승한 셈이다.

 

주택구입부담지수(HAI) 또한 금년 1분기 84.6으로 관련 지수를 산출한 2004년 이후 역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의 동 지수는 203.7을 기록했다. 동 지수가 200이라는 의미는 평균적인 가구가 대출을 받아 평균적인 주택을 구입할 때 원금과 이자를 갚는데 가구 소득의 절반을 써야 한다는 뜻이다.

 

고용진 의원은 “우리나라의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은 매우 높은 수준으로 그만큼 주택가격 거품이 심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주택가격 고점 인식과 금리 인상 등으로 부동산시장이 조금씩 하향 안정되고 있다”면서 “부동산시장 안정은 서민들의 주거안정과 거시건전성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 최근 5년간 GDP 대비 주택시가총액 상승 현황 (단위: 조원)

구분

2017

2018

2019

2020

2021

20년 대비

상승액

상승률

주택시가총액

4314

4714

5049

5726

6534

808

14.1%

주택수

(만채)

1712

1763

1813

1857

1881

24

12.9%

평균 주택가격

(만원)

25199

26739

27849

30835

34739

3904

12.7%

가계 주택시가총액

4038

4403

4718

5333

6098

765

14.3%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