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7.24. (수)

삼면경

성비위 예방 외부진단 받는 국세청, 처방은?

◇…잊을 만하면 일선 현장에서 터져 나오는 각종 성비위 사건을 근절하기 위해 국세청이 외부 전문기관으로부터 조직문화 진단이라는 전향적인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관심.

 

국세청은 중앙부처 가운데서도 2만여 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는 대규모 조직으로, 각종 성희롱·성추행 사건을 좀체 털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단골 메뉴로 등장.

 

더욱이 성비위 가해자에 대한 지나친 온정주의와 함께 신속한 피해자 보호조치가 이뤄지지 못함에 따라 2차·3차 성피해를 양산하고 있다는 국정감사 위원들의 매서운 질타 또한 받은 실정.

 

국세청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직장 내 성비위를 근절하기 위해 조직문화 진단을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의뢰했으며, 본청을 포함한 서울·중부·인천·대전청 산하 12개 세무관서를 대상으로 오는 6월경 성희롱 방지를 위한 조직문화 진단이 실시될 예정.

 

국세청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으로부터 한 달여간 조직문화 진단을 받은 후 진단보고서를 토대로 강력한 성비위 예방 및 신속한 피해자 보호 매뉴얼을 마련한다는 복안.

 

국세청 관계자는 “수년간 지속된 직장내 성희롱 예방교육에도 불구하고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각종 성비위 사건으로 인해 국세청 조직문화에 대한 본원적인 진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며 “이번 조직문화 진단을 토대로 실효적인 성희롱 예방책은 물론, 피해자 발생시 신속한 보호조치에 나설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시사.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이해식 의원이 인사혁신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국세공무원은 모두 31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