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25. (목)

관세

조선화 관세청 주무관, WCO 원산지기술위원회 의장 연임

지난해 한국인 최초 의장 선출

전자 원산지증명서 표준지침 마련 세계 각국 인정

 

 

세계관세기구(WCO) 원산기술위원회 의장에 선임된 조선화 주무관이 연임에 성공했다.

 

조 주무관은 지난해 한국인 최초로 원산지기술위원회 의장으로 선출된 후 한국 관세청을 대표해 164개 회원국의 원산지 전문가들 및 세계무역기구(WTO), 유엔무역개발협의회(UNCTAD), 국제상공회의소(ICC) 등 국제기구 관계자들과 국제적 연대를 주도해 왔다.

 

이와관련, 과거 한국 관세청이 WCO 품목분류위원회 의장을 배출한 적이 있으나, WCO 원산지기술위원회 의장은 지난해가 최초다.

 

관세청은 지난 7~ 9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 세계관세기구(WCO) 제42차 원산지기술위원회에서 관세청 조선화 주무관이 지난해에 이어 원산지기술위원회 의장 연임(임기 24.7∼25.6)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산지기술위원회는 나라마다 다른 원산지규정이 국제무역의 장애로 작용하지 않도록 원산지 결정 기준을 통일하고 원산지협정의 이행과 관련한 기술적 검토를 수행하기 위해 WCO에 설치된 기구로, 품목분류위원·관세평가기술위원회와 함께 WCO의 관세 무역 분야 핵심 회의체 중 하나이다.

 

조 주무관의 이번 연임 성공의 배경으로는 한국 관세청의 제안으로 시작돼 원산지기술위원회의 핵심 사업으로 자리매김한 ‘국가 간 전자원산지증명서(e-C/O) 표준지침*’ 제정 등 한국 관세청이 글로벌 스탠다드 정립에 선구적 역할을 수행한 것을 회원국들에게 인정받은 결과로 풀이된다.

 

관세청은 조 주무관의 이번 연임 성공이 세계 무대에서 글로벌 중추국가를 지향하는 우리나라의 위상과 영향력을 높이는 중요한 진전인 것으로 평가했다.

 

한편, 조 주무관은 2000년 관세청에 임용된 후 국제협력총괄과, 자유무역협정집행과, WCO 아태지역 정보센터(RILO AP) 등 주요 부서를 거친 국제협력 및 원산지 분야의 전문가다.

 

특히, 작년부터 e-C/O 국제표준 지침 마련, 우범성이 높은 국제우편물에 대한 세관의 위험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우편신고 국제표준 양식 개정 등 관세 분야의 국제표준화 논의를 이끌어 오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