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독하기 2024.04.25. (목)

보도자료

주류업계에 부는 '제로슈거' 열풍, 점점 떠오르는 '헬시 플레저' 소비 트렌드

'제로슈거'로 리뉴얼된 카스 라이트, 순해진 참이슬 후레쉬 등 주류업계에 부는 변화 물결

'헬시 플레저' '어다행다' 등 유행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동참

 

 

즐거움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건강 관리를 추구하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 어다행다(어차피 다이어트 할 거면 행복하게 다이어트) 등이 주요 소비 트렌드로 확산됨에 따라 주류업계 역시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제로 슈거’, ‘저칼로리’, ‘저도주’ 등을 내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맥주시장내 제로 슈거의 열풍은 오비맥주 ‘카스 라이트’가 주도하고 있다. 최근 오비맥주는 제로 슈거와 저칼로리 등의 매력을 강조한 카스 라이트를 리뉴얼 출시했다. 카스 라이트는 기존 소비자층과 더불어 헬시 플레저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Z세대 소비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아 라이트 맥주 시장의 저변 확대에 나설 게획이다.

 

‘카스 라이트’는 국내 1위 맥주 '카스 프레시’의 자매 브랜드로 2010년 출시 이후 라이트 맥주 카테고리를 선도하며 전체 맥주시장에서 10위 내 판매량을 유지하며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열량이 카스 프레시보다 33%가 낮은 100ml 기준 25kcal이며 알코올 도수는 4.0도다.

 

이번 리뉴얼은 ‘제로 슈거’, ‘카스 프레시 대비 33% 낮은 칼로리’, ‘도수’ 등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주요 정보들을 패키지에 명확하게 보이도록 변화를 준 것이 특징이다. 또한 패키지 하단부에 적용된 깔끔한 화이트 컬러가 카스 라이트 브랜드 컬러인 하늘색의 바탕색과 대비를 이루며 보다 경쾌한 분위기가 강조됐다. 새 디자인은 캔과 병, 페트 전 제품에 교체 적용됐다.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후레쉬'는 저도주 트렌드가 확산되는 소비자의 트렌드를 반영해 알코올 도수를 기존 16.5도에서 16도로 낮춘 제품을 출시했다.

 

참이슬 후레쉬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특허 받은 대나무 활성숯을 활용한 정제과정을 4번에서 5번으로 늘리며, 잡미와 불순물을 한번 더 제거해 본연의 깨끗하고 깔끔한 맛을 강조했다. 또한 지속적인 소비자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각적인 테스트와 분석을 진행해 16도로 최적의 주질을 완성했다. 패키지 디자인도 일부 변경하며 대나무 활성숯 활용 메시지를 직관적으로 시각화 했다.

 

자극적이지 않은 가벼운 술을 즐기는 Z세대의 음주 문화는 다양한 주류와 음료를 섞어 취향에 맞는 맛과 도수를 즐기는 ‘믹솔로지(Mixology)’ 열풍에도 영향을 미쳤다. 1세대 수제맥주 회사인 카브루에서는 고도주인 위스키를 가볍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하이볼 RTD(Ready To Drink) 상품을 출시했다.

 

카브루는 최근 리얼 스카치 위스키를 베이스로 한 킬트 하이볼을 출시했다. 킬트 하이볼은 갓파더, 히비스커스 총 2종의 플레이버로 출시되며 도수는 4.5도다. 킬트 하이볼 ‘갓파더’는 아몬드 풍미와 함께 가니쉬로 활용되는 시나몬의 향기를 더했으며, 킬트 하이볼 '히비스커스'는 청량한 탄산과 어우러지는 은은한 히비스커스 향미로 달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