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96억 달러···전년比 9.1%↓
미국의 금리인상과 보호무역주의 기조 등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 감소했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9.1% 줄어든 96억 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도착 기준으로는 4.4% 감소한 49억6000만 달러였다. 

 산업부는 "미국의 두 차례 금리 인상과 신보호무역주의, 브렉시트 협상, 중국의 외환통제 강화 등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고조된 데 따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의 직접 투자는 신고 기준 24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5.0%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에서 화공(136%), 자동차(3.4%) 등 부문의 호조에 힘입어 상반기 실적으로는 사상 최초로 10억 달러를 초과했다. 

 유럽연합(EU)은 브렉시트 협상의 불확실성과 유로존 양적완화 축소 논의 등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3%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에 비해 1억 달러 이상 대형 M&A형 투자가 크게 감소한 것이 투자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중화권은 홍콩·싱가폴 등을 중심으로 금융·보험, 부동산 개발 등 서비스 부문의 투자가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의 경우, 작년 하반기 이후 외환보유고 관리를 위한 외환송금 규제 및 해외직접투자 심사기준 강화 등의 조치로 투자가 감소했다. 

 일본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본격 회복세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줄어든 24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은 전년동기 대비 8.1% 감소한 66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핀테크와 드론·게임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부문으로 투자분야가 다변화 되고 있다. 우수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활용하기 위한 물류업 투자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유형별로는 땅을 구입해 직접 공장을 설립하는 그린필드형이 고용창출효과가 큰 서비스업 부문의 증가세에 힘입어 78억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 

 M&A형 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17억1000만 달러로 48.3% 감소했다. 제조업 부문은 크게 증가(101.0%)했지만 금융·보험(-77.1%) 등 서비스업 부문은 감소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하반기에 문재인 대통령 해외순방 등 주요 계기를 적극 활용해 투자환경설명회, 라운드테이블, CEO 개별 면담 등 투자유치활동(IR)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또 조세·입지·현금지원 등 외국인투자 3대 인센티브의 지원기준을 금액중심에서 고용효과 중심으로 전면 개편해 일자리 창출 유인을 높이기로 했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7-04 11:33:2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국세청 국감 끝났다?...직원들은...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현준 국세청장 “IT기술발전,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