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稅부담 불구 "미분양 사달라" 매입신청 증가
국토해양부와 대한주택보증은 3개 건설업체가 경기·인천 지역의 미분양 아파트 549가구, 1천84억원 상당에 대해 환매조건부로 매입 신청을 했다고 1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방 미분양 아파트가 빠르게 소진되는 것과 달리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계속 쌓여가자 수도권(서울 제외)의 미분양 아파트도 준공 후 1년까지 건설사에 환매권을 부여하는 조건으로 사들이기로 하고 1월17~31일 제9차 신청을 받았다.

   이에 따라 총 4개사가 795가구, 1천460억원의 매입 신청을 했으며 지방은 1건, 246가구, 376억원에 그쳤고 나머지 3건이 수도권 물량이라는 것이다.

   이는 또한 지방 미분양 물량만을 대상으로 했던 작년 10월 8차 매입 신청 때의 558가구, 698억원과 비교하면 금액이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특히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는 지방과 달리 취·등록세 감면 혜택이 없어 업체가 대한주택보증에 팔고 살 때 세금을 물어야 하기 때문에 지방보다 악조건임에도 3곳이나 신청을 한 것은 수도권 미분양 적체 현상이 그만큼 심각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낳고 있다.

   지방 미분양 물량을 사들일 때는 분양가의 2.4%를 금융·관리비로 업체가 부담하지만, 수도권은 여기에 각종 세금이 더해져 분양가의 5.6%를 업체가 더 떠안아야 한다.

   작년 12월 전국 미분양 아파트는 8만8천706가구로, 2007년 7월 이래 41개월 만에 8만가구대로 감소했으나 수도권은 2만9천412가구로 전달보다 오히려 223가구 증가했다.

   한편, 2008년 이 제도가 도입되고 나서 대한주택보증은 현재까지 지방의 미분양 물량 1만6천636가구(2조6천563억원)를 샀으며 9천265가구(1조2천933억원)는 해당 업체에 되팔았다.


세정신문  

입력 : 2011-02-01 09:38:14

연합뉴스 제공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