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세상속으로
대통령의 배려…경호차량 세우고 구급차 먼저

"위험합니다, 비켜서세요."

18일 오전 11시20분께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끝난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앞. 노란색 상의를 입은 한 남성이 다급히 소리쳤다.

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빠져나간 문재인 대통령을 뒤따르던 경호 차량이 남성의 외침에 급히 멈춰 섰다.

그 순간 119 구급차가 빨간색 비상등을 켜고 빠른 속도로 달렸다. 구급차 앞에는 불과 몇 초 전 시민들의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민주묘지를 나선 문 대통령의 경호 차량이 보였다.

"비켜달라"는 외침과 함께 구급차는 역주행을 하며 문 대통령이 탄 차와 총기를 실은 경호 차량을 앞질렀다.

구급차 안에는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쓰러진 A(54)씨가 실려 있었다. 1980년 5월 계엄군에 연행돼 모진 고문을 받고 풀려난 A씨는 3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고통을 겪고 있다.

'트라우마'(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때문에 1년에도 몇 번씩 아무 이유 없이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이날도 그는 기념식을 마치고 나오던 순간 숨을 쉬지 못하는 위험한 상황을 맞았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들은 A씨에게 산소 호흡기를 씌웠다. 하지만 그 순간 하필 문 대통령의 의전차량들이 민주묘지를 빠져나가고 있었던 것.

 

다급한 사실을 알린 119 구조대는 경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신속하게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경호원들은 200m 넘는 거리를 달리며 구급차가 대통령 차량을 앞서 민주묘지를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A씨는 현재 병원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구급대원은 "특별히 상황을 설명하지 않았다. 구급차를 본 경호원들이 가장 먼저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말로만 듣던 열린 경호를 직접 경험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경호원들이 보여준 '모세의 기적'"이라며 "국민들도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세정신문  

입력 : 2017-05-19 08:43:52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차장 등 고위직 인사 왜...
'要注意' 세무사는 누구? 일부세...
국세청, 상속·증여재산 평가 온...
'안민석, 최순실재산추적팀'…안...
공직사회 휴가분위기 높지만 '국...
'만신창이' 관세청, 청장 내부승...
공급가액 착오기재 수정세금계산...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