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삼면경
'자동자격' 이슈 사라진 세무사계…'4대보험' 급부상

◇…50여년 가까이 세무사계를 지배했던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동자격' 이슈가 법 개정으로 해결되자, 세무사계에서는 자존심 회복이라는 명분을 취했으니 이제는 세무사들의 사무소 운영과 관련해 실리를 챙길 수 있는 이슈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이구동성.

한 세무사는 "'자동자격' 문제는 그동안 세무사회장 선거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한 공약이었고, 회장직에 도전하는 이들로서는 그만큼 매력 있는 이슈도 없었다"면서 "운 좋게 국회선진화법 도움을 받아 이번에 법 개정이 이뤄졌는데 세무사계를 둘러싸고 있던 대형 이슈가 이제 사라진 셈이다"고 정무적 해석.

다른 시각을 가진 세무사도 있었는데, "이슈가 없으면 회원들의 시선을 붙잡을 수 없고 그렇게 되면 회무추진 동력도 떨어지게 마련"이라며 "이제는 세무사들의 피부에 와 닿는 이슈 개발 선점에 나서야 회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

특히 세무사계에서는 보수도 받지 못한 채 업무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4대보험 업무'를 지목하며, 최우선적으로 회무역량을 집중해 해결해야 할 영역으로 꼽는 분위기.

한 세무사는 "얼마 전 모 세무사가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4대보험과 관련한 제안을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작 세무사들의 호응도는 생각 만큼 나오지 않았다고 본다"면서 "어쩔 수 없이 해줘야 하는 업무가 아니라 적법하게 처리하고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

다른 세무사 역시 "'4대보험' 문제는 기장 및 조정 업무를 수행하는 한 세무사들이 끙끙 앓아야 하는 문제"라며 "'자동자격' 보다 훨씬 파괴력이 강한 이슈라고 생각한다"고 동조.


세정신문
입력 : 2018-02-06 11:12:0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관세청 최초 세무대학 출신 1급...
국세청-세무사회 MOU…"해결사(?...
세무비리 방지 위해 국세청·한...
새로 쓴 소득·법인세법 국무회...
국세청, 오는 2020년까지 권역별...
가상통화 증가와 연동해 국제공...
국세행정개혁위원회 본위원 명단...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