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8.03 (월)

주류

서울국세청 "주류거래 문란행위 무관용 원칙 적용"

서울지방국세청은 올해 주류(酒類) 유통과 관련해 불성실한 사업자에 대해서는 아예 업계에서 도태되도록 엄정한 유통과정 추적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신광동 서울청 신고분석1과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코스모스홀에서 열린 서울지방종합주류도매업협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무자료 주류 거래 등 유통질서 문란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주류 거래 질서를 확립하는데 조사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주류 유통과정 추적조사 대상자 선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류 불법 거래에 대한 다양한 분석을 실시할 것”이라며 “아울러 무면허 중상과의 거래, 무자료를 이용한 탈세, 주류구매전용카드 변칙거래, 지입차 등에 대해서는 엄정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올 7월부터 서울 전지역으로 양주 RFID사업을 확산한다”면서 “이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종합주류도매업사업자들이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지방종합주류도매업협회는 이날 정기총회에서 ▶내구소비재 공급 관련 규정 개선 ▶전통주 시장 참여 강화 ▶맥주 패트병 유리병으로 대체 건의 ▶RFID사업 적극 협력 ▶정화 활동 강화 등을 올해 사업계획으로 확정했다.

 

아울러 이같은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6억4천500여만원의 예산도 심의 의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