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5 (금)

주류

OB맥주 "맥주 출고가 인상 계획 당분간 보류"

오비맥주가 카스, OB골든라거, 카프리 등 맥주제품의 가격 인상을 당분간 보류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11일부터 카스, OB골든라거, 카프리 등 주요 맥주제품의 출고가를 7.48% 인상한다"고 밝힌 지 3일 만에 인상 계획을 거둬들인 것이다.

 

오비맥주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두 자릿수 이상의 맥주 원가상승 요인을 반영해 11일부터 주요 제품의 출고가를 7.48% 인상할 계획이었으나, 연말 소비자물가 안정을 위한 정부 시책에 부응하기 위해 가격인상 계획을 당분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가 출고가 인상을 전격 보류한 것은 연말 물가안정에 협력해 달라는 국세청의 강한 요청 때문으로 알려졌다.

 

주류업계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비맥주 측이 출고가를 7.48% 인상하겠다고 밝힌 이후 국세청과 오비측간 실무급 및 고위급 미팅이 연이어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OB맥주는 지난달에도 맥주 출고가를 9.6% 인상하기 위해 국세청과 논의했으나 무산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