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24 (일)

내국세

외국·외투법인, 日·美 많고…中·홍콩은 증가율 높아

외국인 투자법인과 외국법인(국내지점, 연락사무소)의 수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세청이 조기 공개한 국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투자법인은 8천517개로 2016년에 비해 약간 증가했으며, 외국법인 국내지점은 1천907개로 1.4% 증가했다. 외국법인 연락사무소 역시 1천736개로 2.6%늘었다.

 

외국인 투자법인은 외국인투자촉진법에 의한 법인으로 국세청에 외국인투자법인으로 등록된 법인을 말하며, 외국법인은 외국에 본점 또는 주사무소가 있으면서 국내에 지점, 연락사무소를 설치한 법인을 의미한다.

 

또 지난해 외국법인과 외국인투자법인의 업태는 도매업이 3천769개로 전체의 36.2%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서비스업(28.5%), 제조업(20.3%) 순이었다. 

 

증가율로는 서비스업(2013년 대비 12.1%)이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도매업이 높게 증가(10.8% 증가)했으나 제조업, 운수창고통신업, 금융보험업은 감소했다.

 

외국법인과 외국인투자법인의 소속 국가는 일본이 2천531개로 전체의 24.3%를 차지했으며, 이어 미국이 1천938개로 18.6%를 점유했다. 다음으로 중국(8.5%), 싱가포르(5.9%), 홍콩(5.7%) 순으로 많았다.

 

주요 5개국의 경우 2013년과 비교해 중국은 48.4%, 홍콩 34.2%, 싱가포르 26.4% 각각 증가했으며, 일본과 미국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