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관세

관세청, 특송통관 현장인력 33명 내년 충원

해외직구 물품 안전·신속성 지원…시설확충도 동시 추진

해외직구의 폭발적인 증가세와 맞물려 특송화물 반입 물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해외직구 물품의 안전하고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기 위해 관세청이 현장인력 충원에 나선다.

 

관세청은 인천세관 엑스레이 판독인력 20명, 인천·평택세관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 모두 33명의 인력을 내년에 추가 증원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현재 해외직구의 급증세에 따라 특송화물은 매년 15∼25%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특송업체의 경우 2013년 대비 지난해 특송화물 반입건수는 두배 가량 늘어남에 따라 자체시설을 확충 완료 또는 계획 중에 있다.

 

이와 달리 세관의 특송화물 담당인력은 2013년 126명에서 2017년 158명으로 불과 25%인 32명 증원에 그친 상황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외직구가 늘어남에 따라 특송화물 전담인력의 적기 충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특송화물의 안전성을 위해 엑스레이 판독인력을 20명 충원하는 한편,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평택세관내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을 내년에 증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최근 중국발 해외직구가 폭증함에 따라 해상특송 화물의 원활한 통관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확보, 이달 중 인천항특송통관장에 엑스레이 장비를 추가하고 평택항 해상특송장 개장을 추진 중에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시설 확충과 함께 특송통관 전담직원을 적기에 확보함으로써 폭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통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