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6.03 (수)

세무 · 회계 · 관세사

삼정KPMG, 노을공원에 노각나무 왜 심었나?

삼정KPMG(회장.김교태)는 지난 11일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150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푸른 숲 만들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푸른 숲 만들기’는 KPMG 한국진출 50주년을 맞아 ‘50년을 넘어 100년을 향해’라는 기념 슬로건 의미와 같이 다음 세대를 위한 깨끗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봉사자들은 노을공원 일대에 노각나무 등 5종의 묘목 300그루를 심고,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는 '도토리 씨드뱅크'를 340자루 설치했다. 이번에 심은 나무들은 연간 750톤의 이산화탄소와 11kg의 미세먼지를 제거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정KPMG는 “이번 KPMG 한국진출 50주년을 맞아 ‘푸른 숲 만들기’로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 뜻 깊다”며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모여 숲이 되듯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한 나무심기 봉사활동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더불어 사는 지역사회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삼정KPMG는 임직원이 직접 만든 수제 비누와 업사이클링 제품 등 기부물품을 판매한 수익금 전액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50주년 기념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정KPMG는 매년 해비타트와 연탄나눔, 진로 및 경제교육 특강 재능기부 등 34회 다양한 사회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