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5.26 (화)

경제/기업

소주 '처음처럼'도 내달부터 73원 오른다

오비맥주,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술값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롯데주류는 내달 1일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출시 2주년을 맞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이번 가격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 360ml 병 기준) 오르고,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는 1,250.0원에서 1,383.0원으로 133원(10.6%, 500ml 병 기준) 오른다. '클라우드'는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인상이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에 출고가를 인상한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 300ml 병 기준) 오른다. 18L 용량의 '명가'는 44,940원에서 4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