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02.28 (금)

세무 · 회계 · 관세사

세무사회 사무처 직원들 "각자 500명씩 국민청원 동의시키자"

사무처 직원 100여명, 결의식 갖고 "5만명 책임진다"
'변호사 세무사 직무 허용 OUT' 호소

 

"한국세무사회 사무처 직원 일동은 '변호사에게 세무대리업무 전부허용'하는 세무사법 개정안에 결사 반대하며 청와대 국민 청원 20만명 동의 달성 위해 적극 앞장선다."

 

한국세무사회(회장·원경희) 사무처 직원들이 ‘변호사에게 세무대리업무를 전부 허용’ 하는 기획재정부 세무사법 개정안에 반대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이 진행중인 '세무사법 개정안 반대 청원 20만명 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직접 나서기로 하고 결의를 다졌다.

 

 

세무사회 사무처 직원 100여명(서울·중부·인천지방회 사무국 포함)은 10일 서초동 세무사회관 강당에서 결의식을 갖고 '변호사에게 세무대리 업무를 전부 허용하는 세무사법 개정안' 반대 국민청원에 사무처 직원들이 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기 위해 적극적인 실천을 다짐했다.

 

정부가 입법예고한 세무사법 개정안의 부당함을 널리 알리고 국민들이 세무사법 개정안을 반대하는 청원에 적극 참여해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는 20만명 동의를 구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한 것이다.

 

이날 진행된 결의식에서 김현준 사무처장은 국민 청원 동의에 대한 사무처 직원의 입장을 설명하며 "앞으로 이달 27일까지 ‘변호사에게 세무대리 업무를 전부 허용하는 세무사법 개정안 반대’에 대한 청원 동의 20만명을 달성하기 위해 사무처 직원들이 5만명(1인당 500명 이상)의 동의를 구하는 것을 목표로 자발적인 청원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처장은 "이를 통해 이번 세무사법 개정안의 부당함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국민 권익보호를 위한 합리적인 세무사법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의 설명에 이어 사무처 직원들은 '변호사는 세무사 시험도 안보고 세무사업무 해도 되나?', '변호사 세무사 직무 허용 OUT', '납세자 권익보호 위해 변호사의 세무대리 허용, 이제 그만!', '변호사의 세무대리업무 전부허용 반대' 문구가 담긴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고 국민 청원 동의에 앞장서는 구호를 외치며 결의를 다졌다.

 

사무처 직원들은 이날 자체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방법(www.kacpta.or.kr/20.asp)도 소개했다. 

 






배너